레노버 씽크북14 리뷰 – 씽크패드의 유전자가 있긴 한건가요?

너에게 씽크북이라는 이름은 사치다

최근 레노버의 노트북 라인업이 재정비됐습니다. 그 와중에 “씽크북”이라는 독특한 카테고리가 새로 생겼죠. 레노버의 주장에 의하면 씽크패드 시리즈는 전문적인 비즈니스 노트북이고, 씽크북 시리즈는 보다 더 “캐주얼”한 느낌의 비즈니스 노트북이라고 합니다. (그게 무슨 의미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제가 씽크북14를 사용하기 전에는 나름 아이디어패드 시리즈의 가성비와 씽크패드 시리즈의 키보드, 내구성을 적절히 잘 버무린 녀석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미 리뷰 제목을 봤다면 눈치 채셨겠지만… 그 기대감은 여지없이 무너져 버렸죠.

그럼 이번 리뷰를 통해 씽크북의 허와 실에 대해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리뷰 시점의 가격 : 약 67만원

[ 좋아요 ]

  • 포트 구성
  • PD 충전

[ 싫어요 ]

  • 마감
  • 사운드
  • 트랙패드
  • 싱글채널 램

[ 용도 ]

적당한 성능의 내장그래픽 강화형 울트라북을 원하는데 라이젠은 왠지 쓰기 싫을 경우

[ 한줄평 ]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건 아닙니다. 하지만 씽크패드 시리즈의 후광을 업고 완성도가 조금 떨어지는 기기를 “비즈니스 노트북”으로 포장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네요.


직접 구매해서 리뷰한 제품이고, 글 작성에 제3자의 개입이 없었음을 밝힙니다.

[ 목차 ]

1. 스펙 & 가격

2-1. 외관 & 포트구성

2-2. 내구성 & 내부구조

3. 키보드 & 트랙패드

4. 디스플레이 & 사운드

5. 성능 & 발열

6. 배터리

7. 총평


1. 스펙 & 가격

스펙 대비 가격은 좋은 편입니다. 이 가격에 내장그래픽이 강화된 아이스레이크 i5 프로세서, 그리고 적당한 무게와 넉넉한 포트 구성, PD 충전 지원 등 매력적인 요소가 제법 많죠.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저도 스펙시트 구성을 보고 구매를 결정하게 됐으니까요.

최근에는 50~60만원 전후의 울트라북은 대부분 라이젠5-3500U 제품이 장악을 하고 있어서 나름 괜찮은 가격의 인텔 가성비 노트북이 반갑기도 했습니다. 물론 씽크북 시리즈도 코멧레이크와 아이스레이크 모델이 존재하기 때문에 내장그래픽 성능을 얼마나 중요시하느냐에 따라서 선택하면 되겠습니다. (아이스레이크 모델이 근소하게 그래픽 성능이 더좋아요.)

씽크북14 아이스레이크 모델
라이젠 3500U 노트북

사실 대부분의 비즈니스 노트북은 사양 대비 비싼 편입니다. 스펙시트에 표기가 되지 않는 마감, 내구성, 보안 솔루션, 사용자 편의성과 같은 부가적인 부분에 조금 더 투자를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죠. 이 때문에 저도 과거에는 비즈니스 노트북에 상당히 회의적이었지만 몇몇 모델을 사용하면서 생각이 바뀌게 됐습니다. (HP 엘리트북, 레노버 씽크패드 등…)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제가 씽크북14를 구매할 때 기대하던 부분들을 아래와 같습니다.

  1. 저렴한 가격에 비즈니스 노트북 특유의 튼튼함, 확장성을 챙기는 것
  2. 아이디어패드 시리즈의 가성비 + 씽크패드 시리즈의 마감을 적절히 조화
  3. 고성능이 아니더라도 안정적인 전력, 발열 구조

2-1 외관 & 포트구성

노트북을 처음 개봉하면서 외관에서부터 실망을 조금 했습니다. 이 가격대에서 조금 무리한 욕심일 수도 있겠지만, 전 나름 아이디어패드 S540 수준의 탄탄한 메탈 마감을 기대하고 있었으니까요… 그나마 상판과 하판의 알루미늄 패널은 가격 대비 납득 가능한 수준이지만 팜레스트의 플라스틱 패널은 정말 30~40만원대의 S340, 혹은 L340 모델에 사용되는 것의 품질과 비슷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래도 전반적인 색상이나 디자인은 깔끔한 편이라 매끈한 플라스틱 재질의 촉감에 예민하지 않다면 무난하게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없는 수준이지만 많이 아쉽더군요. 특히 상판에 크게 “ThinkBook” 이라고 각인된 로고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릴거 같습니다.

최신 노트북 치고는 베젤 크기가 약간 있는 편이지만 14인치 모델이라 그런지 특별히 휴대하고 다니는데 불편한 점은 없었습니다. 요즘은 베젤이 얇은 15인치 노트북은 거의 14인치급 휴대성을 자랑하지만 씽크북은 그런 디자인이 아니기 때문에 15인치 모델은 조금 휴대하고 다니기 버겁겠다는 생각은 들긴 했습니다.

14인치 모델의 무게가 1.5kg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딱 중간 수준이라고 생각하고요. 사실 전반적인 외관이나 무게, 베젤 두께 정도는 보급형 노트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해는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소한 씽크패드를 연상시키는 “씽크북” 이라는 이름을 쓰고 “비즈니스 노트북”을 표방하고자 한다면 조금 기준 미달이지 않을까 싶군요.

2.5인치 SSD를 장착해서 무게가 스펙시트보다 더 나갑니다.

그나마 포트 구성은 상당히 좋습니다. 랜 포트, SD 카드, USB-C PD 충전 지원 등, 동글 없이 노트북을 사용하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는 수준이었고요. 게다가 특이하게도 마우스 전용 동글을 수납할 수 있는 숨겨진 USB-A 포트가 있다는 점은 제법 참신하긴 했습니다.

HDMI가 1.4 버전이어서 4K 60FPS 모니터에 연결하기에는 제약사항이 있지만, 이런 비즈니스 노트북은 주로 FHD 수준의 모니터에 연결해서 사용하니까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는거 같고요.


2-2 내구성 & 내부구조

개인적으로 씽크북14을 리뷰하면서 가장 실망스러운 부분이 바로 외관 마감이었습니다. 노트북의 상판과 하판 사이에 미세한 유격이 있고 닫은 상태에서 전원 LED가 밖에서 보이는 등, 상당히 허술한 부분이 많았기 때문이죠. 심지어 하판의 하우징이 포트 주변부까지 연장되는 형태여서 단자 배열이 깔끔해 보이지 않는다는 점도 상당히 불만스러웠습니다.

이런 부분은 아무리 저가형이라 하더라도 비즈니스 노트북으로써, 그리고 씽크패드의 하위호환을 표방하는 라인업으로써 모두 실격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건 씽크북의 포지션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60만원대의 내장그래픽 울트라북의 기준으로 보더라도 불만족스러운 수준이고요.

그래도 알루미늄 패널 자체는 제법 튼튼한 편이어서 노트북 여기저기에 힘을 줘도 쉽게 눌러지는 부위는 없었습니다. 한 손으로 노트북 개봉이 되지는 않지만 힌지 고정력이나 디스플레이 패널 자체의 내구성에 별다른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하판의 분해 난이도는 보통입니다. 소형 십자 헤드 나사라서 별도의 Torx-T5 드라이버가 없어도 분해가 가능했고요. (나사 총 10개) 하지만 하판이 측면까지 연장돼서 팜레스트까지 닿아있는 구조여서 깔끔하게 분해하고 끼우려면 조금 신경을 써줘야 합니다.

사실 하판을 개봉해도 그다지 할게 없긴 합니다. 램 슬롯도 1개밖에 없어서 교체 장착하는 것이 아닌 이상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하고, 듀얼채널 구성도 불가능하더라고요. 예상치도 못한 부분이어서 분해하면서 조금 당황했었습니다. 저장소 확장은 m.2 슬롯과 2.5인치 베이가 하나씩 있어서 크게 부족할 것 같지는 않네요.

유난히 부실해 보이는 히트파이프와 쿨링팬이 조금 신경 쓰이긴 했지만… 저전력 내장그래픽 노트북이니 그냥 이해하고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3. 키보드 & 트랙패드

키보드 품질 또한 기대 이하였습니다. 물론 일상적인 사용에는 전혀 지장이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키보드 품질로 극찬을 받는 씽크패드 시리즈의 경우를 생각하면 많이 아쉬웠죠. 개인적인 느낌으로 이 부분 역시 저가형 아이디어패드 S340, L340과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애초에 전반적인 외관이나 마감, 팜레스트 플라스틱 재질, 키보드 타건감 등으로 미뤄봤을 때 씽크북14와 L340과 동일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씽크패드와 유사한 키감을 기대하고 있으셨다면 많이 실망할 수 있는 부분이겠네요.

방향키가 압축된 형태라는 것만 제외하면 전반적인 배열 자체는 평범한 편이어서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습니다. 나름 비즈니스 노트북이라 전화 수신/종료 버튼이 따로 있지만 LTE 모듈도 지원이 안되는 노트북에서 굳이 필요한 기능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LED 백라이트는 최대 밝기가 조금 더 높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빛 균일도나 시인성 자체는 문제 없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전원 버튼에 내장되어 있는 지문인식 기능은 별다른 문제 없이 신속하게 잘 작동했습니다.

그리고 트랙패드는… 제가 리뷰했던 모든 노트북을 통틀어서 최악이었습니다. 2020년에 아직도 이런 품질의 트랙패드와 드라이버를 사용한다는 것이 놀라울 정도였네요. 전 나름 트랙패드를 잘 다루는 편이라고 자부하는데, 이건 도저히 써먹을 수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Elan 드라이버를 사용하는데 트랙패드의 수평/수직 감도가 완전히 달라서 정확하게 조작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심지어 특정 인터넷 브라우저에서는 과도하게 스크롤이 빠르게 넘어가는 등, 정상적인 사용이 불가능했네요. 마우스를 연결하면 모두 해결되는 문제였기 때문에 트랙패드 드라이버의 문제가 맞고, 혹시나 해서 Synaptics 드라이버도 지원이 되는지 레노버 홈페이지에서 확인해봤지만 Elan 드라이버밖에 제공이 되지 않았습니다.

요즘 출시되는 노트북은 트랙패드 사용 비중이 떨어지는 게이밍 노트북도 이렇게 무성의하게 만들지는 않는데, 트랙패드를 자주 사용해야 하는 비즈니스 노트북에서 이런 품질이라는 사실이 충격적일 정도입니다. (보통 트랙패드에 대해서 이렇게 길게 평가하지 않는데 저도 쓰면서 많이 열받았나보네요.)


4. 디스플레이 & 사운드

디스플레이는 중저가형 노트북에 주로 사용되는 평범한 NTSC 45% 수준의 IPS 패널입니다. 애초에 가격대도 그렇고, 비즈니스 노트북이라서 엄청 화려한 색감의 디스플레이를 기대하고 있지는 않았기 때문에 크게 불만스러운 사항은 아니었고요.

다만 최대 밝기가 250nits 내외인 점은 살짝 아쉽습니다. 실내에서 사용하기에는 문제 없지만 야외에서 사용하기는 어렵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텍스트 위주의 작업을 하는 비즈니스 노트북이 색감이 좋을 필요는 없어도 명암비나 최대 밝기는 조금 더 신경을 써주는게 맞지 않나 싶네요.

그래도 나름 디스플레이를 180도 젖힐 수 있어서 미팅 중에 화면을 공유하기 용이한 구조였습니다. 외부 소프트웨어 없이 손쉽게 화면의 내용을 상/하 반전시키는 기능이 없어서 애매한 느낌도 있긴 하지만요…

NTSC 45% 패널이라서 색감에 대해서 많이 걱정이 되겠지만, 요즘은 저가형 패널이라도 나름 색상 캘리브레이션을 잘 해서 출시하는 편이더라고요. 그래서 대부분의 상황에서는 특별히 색감 때문에 불만을 가질 일은 없었습니다. 원색에 가까운 빨강, 파랑색은 온전히 표현하기는 어렵긴 하지만요.

사운드 품질 역시 기대 이하였습니다. 사람의 음성의 음역대인 중음만 심하게 강조되어 있어서 베이스나 고음 표현력은 거의 없다시피하는 수준이었네요. 물론 영상 통화에서 음성 전달력을 중시하는 비즈니스 노트북에서 이렇게 사운드 밸런스를 설정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씽크북14는 그 중에서도 조금 극단적인 밸런스 세팅이었습니다.

음악 감상, 영화 시청 용도로는 사용하기 힘든 수준의 사운드 밸런스였다고 생각합니다.



5. 성능 & 발열

세부적인 벤치마크 점수와 게임 성능 테스트 결과는 일반 구독자분들에게 지루할 수 있기 때문에 별도의 벤치마크 포스트로 분리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하단의 링크를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하판을 분해할 때 부실한 히트파이프 때문에 성능에 대해서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여러 벤치마크를 돌린 후에 실사용해보니 성능 자체는 잘 뽑아주는 편이더군요. 발열로 인해 높은 클럭을 뽑기 힘들어하는 아이스레이크 CPU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준수한 결과였습니다.

일상적인 문서 편집, 인터넷 작업에서는 별다른 불편함이 없었고 Iris Plus 내장그래픽 덕분에 가벼운 사진편집 정도는 큰 무리가 없더군요. 하지만 여전히 내장그래픽으로 게임이나 동영상 편집 작업을 하기에는 힘들었습니다.

애초에 게임이 목적이라면 비즈니스 노트북을 구매할 이유가 전혀 없지만, 굳이 실행하자면 리그 오브 레전드 정도는 무난하게 플레이 가능했습니다. 라이젠 CPU 기반의 노트북이나 MX 계열 그래픽이 장착된 노트북들은 오버워치 정도는 약간 타협해서 플레이가 가능했지만, Iris Plus 그래픽으로는 조금 어려웠습니다.

심지어 씽크북14는 싱글채널 램 구조이고, 쿨링 구조가 탁월한 것도 아니어서 게임을 하기에는 여러모로 부적합하죠.

씽크북14는 내부 발열이 높게 유지되더라도 CPU 스로틀링을 최대한 늦게 거는 구조입니다. (전형적인 고발열/고성능 세팅) 덕분에 고사양 작업을 할 때에는 CPU 온도가 95℃ 수준에서 유지가 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론상 CPU가 100℃ 이하면 문제가 없긴 하지만 조금 불안한 온도죠. 비슷한 성능을 뽑으면서 CPU 온도가 70℃ 내외로 유지되던 아이디어패드 Slim5 모델과 비교되는 결과였습니다.

덕분에 알루미늄 하판에는 열이 제법 느껴지긴 했지만 사용자가 주로 조작하는 키보드의 팜레스트 부위는 플라스틱 재질이어서 열이 심하게 전달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발열이 빠르게 해소가 되지 않으니 당연히 쿨링팬도 자주 돌아갑니다. 물론 고사양 작업을 할 때 팬이 돌아가는 건 당연하기 때문에 불만은 아니지만 인터넷과 같은 가벼운 작업을 할 때에도 제법 자주 팬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여줘서 조용한 사무실 환경에서 쓰기 적합한 제품이 맞나 의심이 들 정도였네요.

그나마 다행인 점은, 팬이 돌아갈 때의 소리가 아주 큰 편은 아니라는 것이겠네요. (보통 울트라북은 35dB 이하로 측정)


6. 배터리

마지막 평가 항목인 배터리조차도 예상보다 오래 버티지 못했습니다. 나름 저전력 CPU가 장착된 울트라북임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지속시간이 4시간 밖에 가지 않더라고요. 아무리 못해도 전 내장그래픽 울트라북에 최소 6시간은 기대하기 때문에 많이 실망스러운 결과입니다. (사실 제가 테스트 해본 울트라북 중 꼴등에 가깝네요.)

배터리 용량도 45Wh면 아주 적은 수준까지는 아닌데, 아마도 내부 발열 때문에 쿨링팬이 가동되는 시간이 많아서 불필요하게 소모되는 전력이 많은게 아닐까 싶습니다. 안심하고 충전기를 두고 다닐 수 있는 배터리 지속시간은 절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충전 속도는 제법 빠른 편이지만 애초에 가볍게 들고 다니기 편한 저전력 내장그래픽 울트라북에 충전기 지참이 강제된다는 것은 상당히 불편하게 느껴지는 단점이죠. 그나마 기본 충전기의 크기가 작은 편이고 PD 충전까지 지원되기 때문에 해결책을 강구해볼 수는 있지만…

여러모로 “비즈니스 울트라북”으로써 기본기가 많이 부실하게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7. 총평

이번 리뷰는 작성하기 정말 힘들었습니다. 전 애초에 모든 전자제품은 완벽할 것이라고 기대도 하지 않고, 단점이 있는 노트북도 개개인의 사용 목적에 따라 만족스럽게 사용할 수 있는 요소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노트북 리뷰를 할 때에는 “이 제품은 XX의 장점과 YY의 단점이 있기 때문에 ZZ와 같은 사람이 사용하기 적합합니다” 라는 식의 결론을 내려고 하는 편이죠.

하지만 이번 씽크북14는 정말 장점이라고는 머리를 쥐어짜내서 찾아야 할 정도로 찾아보기 힘들었고, 특정 부분에서만 단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애초에 “비즈니스 노트북”이라고 부르기 어려울 정도로 기본기가 부족했다고 생각합니다. 약간이라도 좋은 점을 찾아 포장을 해주고 싶어도 거짓말을 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하겠더군요.

아쉬운 점이 많았던 씽크북14

아마도 요가북 C930 리뷰 이후로 이렇게 비판적인 리뷰를 작성한 것은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전반적인 완성도는 저가형 L340 수준인데 씽크패드를 연상시키는 “씽크북”이라는 타이틀과 “캐주얼 비즈니스 노트북”이라는 그럴듯한 슬로건을 앞세워서 가격을 높인 것이 아닐까 하는 의심마저 들었고요. (씽크북14가 비싼 제품은 아니지만 L340, S340 보다는 가격이 더 나가죠.)

많은 분들이 씽크북 구매를 고려할 때 “은색 디자인의 씽크패드 E시리즈” 정도를 기대하고 있을 것 같아서 걱정이 앞섭니다. 하지만 씽크북14를 사용해본 결과 씽크패드 시리즈와 닮은 점은 거의 없었으니 구매를 하시더라도 이 부분은 꼭 인지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냥 PD 충전되는 저렴한 노트북이 필요한 것이라면… 굳이 말리지는 못하겠네요.


본문을 통째로 퍼가는 것은 금지하되, 필요하신 내용을 부분적으로 인용하시는 것은 따로 동의를 구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원문 출처 링크만 확실하게 남겨주세요! 추가로 궁금하신 점은 댓글, 카카오톡 플러스, 혹은 디스코드를 통해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1. 이 리뷰만 보면 아이디어패드 수준도 못되는 것 같은데요. 씽패는 아니지만 씽패를 연상시키는 이름이라 괜히 자사의 고급 브랜드 이미지만 해치는 라인업같은데 왜 나왔는지 모르겠네요.

    • 전반적인 완성도는 아이디어패드의 거의 최하위 라인업 수준인 것 같아요. 여기에 IPS 패널, PD 충전과 같은 부가적인 기능이 들어가있고요. 설마 이런 기능만 넣어주고 퉁치려 했던건 아니겠죠 ㄷㄷ

    • 아이디어패드 저가형과 같이 50만원 내외면 그냥 감안하고 쓰겠지만… PD 제외하고는 애매한 점이 많네요 ㅎㅎ

  2. 이거 완전 갤럭시탭s6 lite같이 상위라인업 이름만 빌린 놈이누.. 게사장게이 고생많다 이기..

  3. 그리구 내장그래픽 쪽 내가 테스트한거에 의하면 기존 아이스레이크이전 인텔내장그래픽은 고클럭에서 전력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햇는데 아렠은 그 문제 해결햇음. 아이스레이크 64eu짜리1100mhz로 돌아갈때 퍼마크에서 20w정도 먹던데 기존 스카이레이크 48eu짜리는1100mhz~1150mhz정도에서 30w내외로먹엇음.. 아이스래이크가 10nm이고 10nm이 cpu쪽은 클럭올리기 잼병이던데 내장그래픽은 내부구조를 좀 바꿧는지 오히려 고클럭에서 전력효율이 많이나아졋음. 그래봐야 구데기인건 똑같지만 ㅇㅇ

  4. 근데 고클럭쪽에서 내장그래픽 전력효율만 2배정도 올라갔을뿐이고 실질적으로는 cpu랑 같이돌아가서 tdp 25w로 풀고써도 게임할때 gpu 최대클럭으로 잘안돌아가서 체감 전력효율이 2배는아님 고클럭제외하고 실제게임할때 많이돌아가는 700~900mhz구간에선 전력효율 그렇게많이상승안햇음 1.5배정도한거같은데 이건 자세히테스트안해봐서 모름

    • 안그래도 조만간 UHD620, Iris G4, Iris G7, MX250, MX350 성능 정리 포스팅을 할 예정입니다. 제공해주신 좋은 정보 참고해서 테스트 진행하도록 할게요 🙂

  5. 성능정리도좋은데 전력소모도 가급적 측정해줫으면 좋겟다 예전에 하스웰달린 구형맥북에어(그땐 15w u달렸었음) 그래픽 iris(gt3)달렷엇는데 edram도 없을뿐더러 gt3그래픽자체가 30w내외로 먹었었던걸로알음 이때 내가 맥북프로 중급형썻었는데 언더볼팅안하고 붓캠에서 gpu풀로드걸면 gpu단독으로 저정도먹었음.. 그래도 지금 아렠 g7보니까 30w까진안먹고 퍼마크에서도 20w내외로먹는거보면 기존 내장그래픽 전력소모가 비현실적인걸 인텔도 인지를햇나봄.. gt3구성에서 저정도로 전력을 퍼먹으니 맥북에어도 gt3달렷지만 내장그래픽성능은 일반 gt2보다 10~15%정도좋은 수준이었지 맥북프로야 그래도 28w tdp칩셋이라 edram없어도 gt2구성보다 1.5배정도 좋았던걸로 알고있음

    • 피크상황에서 전력소모도 중요한 자료이긴 하죠. ThrottleStop이나 AIDA64로 측정한 스샷 보시면 아마 스트리스 테스트 중 피크전력 자료는 있을거에요. 게임 벤치마트 영상에서는 Afterburner로 실시간 모니터 켜놓고요.

      말씀하신대로 해당 자료들을 벤치마크 포스팅에 언급하면서 해석은 해보도록 할게요.

  6. 벤치봣는데 내장쪽은 없어서 말하는거.. 내가 notebookcheck 리뷰 자주보는데 걔네 다 좋은데 짜증나는게 스트레스테스트같은거할때 어떤리뷰에는 cpu gpu 다 따로따로하고 어떤때는 그냥 프라임95+퍼마크 동시에돌리는거 1개로퉁치고 지들맘대로 해서 정말짜증남. 나도 저런거 직접많이해봐서아는데 솔직히 저거 전력소모 측정하고 테스트하는거 얼마걸리지도않음.. 스샷찍고 다해도 3분도안걸리는데 리뷰어마다 누군 cpu만올리고 누군 cpu gpu 동시부하만올리고 이런식으로해서 굉장히짜증낫음

  7. 전문적으로 측정해달라는것도아니고 내장그래픽은 그냥 유틸리티에서 측정값만 딱 사진찍어서 올리면되는데 이걸 안하는 리뷰가 너무많음 그래서 나는 내장그래픽 전력소모나 그런거보고싶을때 리뷰1개로안되서 4개 5개 찾아봤던 기억이남 동일 프로세서달린걸로

  8. 뭐 아무튼 리뷰는 매번 잘보고있고 불만만 가진거같아 미안하네 디시에서 워낙많이봐서 반말이 친숙해서 반말하는것도 좀 그런가.. 아무튼 리뷰 매번 잘보고있음 국내에서 볼만한 노트북리뷰가 거의없으니까.. 노트기어쪽이 옛날에는 그나마 좀 나았던거같은데 요샌 옛날처럼 세세하게 리뷰를안하고 그냥 딱 유사테크리뷰어들 리뷰하는거마냥 라이트유저들 대상으로만하는 리뷰를 해서 안타까움 플레이웨어즈같은경우는 우덜식측정수준이고 측정도 진짜 딱 벤치만돌리는 방식이라 실사용이랑 거리가 아주멀어서 난 걔네껀 참고전혀안함

    • 아무래도 공적인 자리니까 전 존칭합니다만 ㅎㅎ 편하게 하셔도 됩니다. 최종 그래프에 전력도 반영되게 양식 수정중이니 걱정 마세요 🙂

      리뷰 퀄리티 올릴수 있는 피드백은 환영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글 공유하기

게사장
JN테크리뷰의 주 편집자. 눈으로 보이는 데이터를 통한 객관적인 판단을 좋아하는 노트북 덕후.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플렉스5 리뷰 – 가성비 르누아르 2in1 노트북

최근 2in1 노트북도 제법 저렴한 중저가형 모델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신형 르누아르 CPU를 장착하고 나온 레노버의 플렉스5 모델이 인상적이서 최근에 구매해서 리뷰를 해보게 됐네요.

에이서 프레데터 XB253Q GP 게이밍 모니터 리뷰 – 탄탄한 기본기의 정석

XB253Q 모델은 프레데터의 XB 3형제 중 가장 막내 격인 녀석이죠. 제가 사용해본 FHD 144Hz 모니터 중에서는 여러모로 기본기와 밸런스가 가장 뛰어난 구성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울트라북 그래픽 성능 대전 – 인텔 내장그래픽 vs 라이젠 베가 그래픽 vs MX250/MX350

휴대용 울트라북을 구매할 때 그래픽 사양을 결정하는 것이 정말 어렵죠. 대충 내장 그래픽보다 MX 시리즈가 좋다는 것 정도는 들어봤어도 각 하드웨어의 성능 차이가 피부에 와닿지는 않으니까요... 이번 기회에 한번 확실하게 비교해보도록 하죠!

에이수스 터프(TUF) A15 FA506 리뷰 – 르누아르 진영의 돌격대장

드디어 정식 리뷰 중에는 첫 르누아르 노트북이네요. 최근에 에이수스에서 르누아르 노트북 선발대 중 TUF A15 모델과 제피러스 G15 모델이 출시됐는데, 그 중에서 TUF 시리즈는 저가형 게이밍 노트북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Flex5 르누아르 성능 벤치마크 (R5-4500U / 8GB램 / 베가6)

라이젠의 모바일 3500U CPU는 지금까지 중저가형 시장에 엄청난 큰 파장을 일으켰죠. 과연 그 후속작인 라이젠 르누아르 4500U의 성능은 어느정도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