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아이디어패드 Slim5-14IIL 성능 벤치마크 (i7-1065G7 / 8GB램 / MX350)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MX350! 기대 이상으로 좋습니다.

본 포스팅은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Slim5 아이스레이크 모델의 벤치마크 점수에 대해서만 다루고 있습니다. 상세 사용기와 리뷰는 하단의 링크를 참고해시기 바랍니다. 모든 벤치마크는 순정 상태에서 진행됐습니다. 벤치마크 해석이 어려운 분들은 별도의 가이드를 먼저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하드웨어 정보

드디어 목이 빠져라 기다리고 있던 신형 하드웨어 중 하나입니다. 아이디어패드 Slim5 모델은 MX350을 장착한 국내 최초의 노트북 중 하나죠. 물론 제가 작년에 극찬을 마다하지 않았던 아이디어패드 S540의 후속작이라는 이유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MX350의 성능을 실제로 테스트하고 싶어서 리뷰를 진행하게 됐습니다.

테스트를 시작하기 앞서 이번 모델은 램이 온보드 구조여서 별도의 업그레이드는 불가능하고, 기본적으로 듀얼채널 구조라는 점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CPU : 클럭 & 발열

스트레스 테스트 클럭은 다소 낮게 나왔지만, 아이스레이크 CPU는 기본적으로 14nm 코멧레이크와 발열 패턴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 안좋다고 판단하기는 애매합니다. 10nm CPU가 공정 차이로 인한 클럭 당 효율(IPC)이 약 18% 정도 좋다는 것을 감안하면 실제로 코멧레이크 CPU가 2.6GHz로 구동되는 수준의 성능이라고 봐도 되겠죠. 실제로 스트레스 테스트 시 3.1GHz에서 안정화됐던 8세대 위스키레이크 S340 모델과 비슷한 성능이었습니다.

그 대신 스트레스 테스트 상황에서도 온도가 상시 70도 이하로 매우 낮게 유지됐습니다. 그 덕분에 온도로 인한 스로틀링은 아예 없는 것으로 기록됐군요. 제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MX350 그래픽을 넉넉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CPU를 조금 넉넉하게 구동하는 것 같습니다.

참고로 내장그래픽으로 구동되는 아이스레이크 씽크북14의 경우는 더 높은 유지 클럭을 보여준 대신 코어 온도가 90도 이상까지 올라가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CPU : 단순 벤치마크

아이스레이크는 스트레스 테스트에서 기대보다 클럭이 낮게 나오지만 실제 성능을 테스트해보면 상당히 좋은 결과를 보여주더군요. 확실히 10nm 공정 CPU가 클럭 당 효율(IPC)이 좋은 것 같습니다. Cinebench로만 평가하자면 확실히 아이스레이크가 15W 저전력 CPU 중에서는 제일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네요.

그리고 Geekbench 점수가 낮게 나왔던 레노버 씽크북과는 달리, Slim5는 제가 사용해본 울트라북 중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습니다. 비록 Geekbench는 정확도가 조금 떨어지는 가상 벤치마크지만 이 정도면 데스크탑에 사용되는 i5-9400F와 엇비슷한 점수죠. 물론 노트북에서는 발열로 인한 스로틀링이라는 제약사항이 있기 때문에 실사용 성능은 데스크탑에 비할 바는 아닙니다.

만약 인텔이 10nm CPU가 높은 클럭에 도달할 수 있도록 설계 개선을 한다면 엄청난 괴물 CPU를 만들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CPU : 복합 벤치마크

PC Mark의 경우 15W 저전력 노트북이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높은 점수를 자랑했습니다. 문서, 사진 편집과 같은 작업 성능을 대변하는 점수이기 때문에 아이디어패드 Slim5 모델을 업무용으로 사용하고자 한다면 매우 만족스러운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않을까 싶네요.

PassMark 역시 제가 테스트해본 저전력 15W CPU 노트북 중에서 가장 높은 점수였습니다. 클럭이 그다지 높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연속해서 CPU 점수가 좋게 나온 것을 보면 아이스레이크도 상당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픽 : Direct X

누가 뭐래도 이번 리뷰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MX350 그래픽이죠. MX150과 MX250은 거의 성능 차이가 없어서 큰 실망을 안겨줬던 반면, 이번에는 거의 20%에 가까운 성능 향상 폭을 보여줍니다. 아직 GTX1650을 따라갈 정도는 아니지만 GTX1050 성능의 70% 정도까지 따라잡은 모습이네요. 울트라북 용도의 저전력 그래픽이 몇년 사이에 이 정도 수준까지 성능이 좋아질 줄은 솔직히 상상도 못했습니다.

심지어 FireStrike 테스트 시 CPU 성능을 대변하는 물리 점수도 제가 테스트해본 15W 노트북 중에서 제일 높게 측정됐습니다. 여러모로 이번 아이디어패드 Slim5 모델이 제 기존 벤치마크 기록들을 경신하고 있군요.


그래픽 : 기타 API

Direct X 성능 외의 테스트에서도 MX350은 확실히 MX250에 비해 우월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모든 항목에서 점수가 16~19% 정도 높게 측정됐으니 발열 제어만 제대로 된다는 전제 하에 이제 울트라북도 어느정도 가벼운 크리에이터 노트북의 영역을 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OpenGL 성능은 고성능 GTX 그래픽 시리즈와 비교해도 전혀 밀리지 않는 수준이라 캐드 작업 용도로 노트북을 알아보고 있다면 MX350 탑재 제품도 상당히 현실적인 선택지가 될 것 같네요.


실사용 : 게이밍

MX 그래픽이라고 믿기 힘들 정도의 성능을 보여주네요. 리그 오브 레전드, 오버워치는 경쟁전을 해도 무리 없을 정도의 프레임 확보가 가능했습니다. 물론 14인치의 작은 화면이 제약사항이 될수는 있겠지만 이건 외장 모니터를 연결해서 극복할 수 있으니까요.

제가 MX 그래픽 시리즈는 어지간하면 배틀그라운드까지 테스트해보지는 않는데 이번에는 호기심이 발동해서 한번 구동해봤습니다. 1080p 해상도에서는 원활한 플레이가 힘들었고, 720p에 그래픽 옵션을 낮음까지 설정하니 그래도 나름 훈련장에서 60프레임 방어는 가능했습니다. 다만 가끔 프레임 드랍 현상이 발생해서 하위 1% 프레임 결과값이 좋지는 못하네요.

그래도 울트라북에서 나름 중~저사양 게임 정도는 별다른 타협 없이 즐길 수 있게 됐다는 것은 분명 반길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실사용 : 편집작업

동영상, 3D 그래픽 처리 작업도 제가 테스트한 울트라북 중 가장 빨랐습니다. 여러모로 저전력 15W 프로세서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 수준이네요. (이번 벤치마크에서는 이 말을 자주 반복하는군요.) 물론 본격적인 작업을 하기에는 전 여전히 45W 등급의 H프로세서 노트북을 추천드리지만, 이제는 울트라북으로도 어지간한 작업은 불편함 없이 모두 해낼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실사용 : 기타

요즘은 어지간해서 중저가형 모델에도 고속 NVMe SSD를 달아주는 느낌입니다. 제가 테스트한 제품에 장착되어 있는 SSD의 속도는 NVMe 중에서는 평균적인 수준이었지만, SATA3 방식과 비교하면 확실히 큰 차이가 날 정도로 빠릅니다. 대용량 동영상 파일을 다룰 때에도 큰 불만 없이 사용할 수 있을 정도의 속도라고 생각해요.

SD 카드 슬롯의 속도 역시 평범한 편이고, 사진이나 FHD 수준의 동영상은 큰 불편함 없이 전송이 가능한 수준입니다. 애초에 Slim5와 같은 울트라북 모델에 SD 카드 슬롯을 달아줬다는 것이 칭찬할만한 일이긴 하죠.

아쉬운 점이 있다면, 무선 랜카드가 AC9560 이라는 점입니다. 물론 매우 훌륭한 카드이긴 하지만 인텔의 10세대 CPU의 큰 장점 중 하나인 와이파이6를 포기해야 하니까요. 일반적으로 아이스레이크 노트북에는 와이파이6가 지원되는 AX200 카드를 달아주는 것이 일반적인데 유감스러운 원가절감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 공유기도 와이파이6 지원 안되는 건 함정)

와이파이의 속도나 안정성 자체에는 큰 불만은 없었으니 와이파이6 지원되는 인터넷 환경이 없는 분들에게는 별다른 단점은 아니긴 합니다.


종합

최근에 연달아서 아이스레이크 CPU를 테스트하다 보니 새롭게 느껴지는 점들이 많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지금까지는 공개됐던 여러 아이스레이크 벤치마크 결과를 보고 상당히 실망스럽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니까요. 그런데 막상 테스트해보니 단순히 클럭, 발열, IPC만으로는 설명이 불가능한 결과들이 많이 나와서 해석에 상당히 애를 먹고 있습니다.

지금 제 머리속에 있는 몇가지 포인트만 요약하자면 :

  1. 아이스레이크는 높은 클럭을 뽑기 힘들다. 일정 수준 이상으로 가면 발열, 전력 소모가 심하다.
  2. 낮은 클럭에서도 실사용 성능 및 테스트 점수가 매우 좋게 나온다.
  3. 만약 인텔이 아이스레이크의 높은 클럭 환경 문제만 해결한다면 의외로 괴물같은 CPU가 탄생할 것 같다.

그리고 MX350 그래픽의 성능은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이제는 정말 최신 고사양 게임이나 전문적인 편집 작업을 하지만 않는다면 울트라북으로도 모든 것을 쾌적하게 해낼 수 있을 정도로 성능이 좋아졌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단순히 수치상 몇% 만큼 좋아졌다는 이런 딱딱한 수치놀음은 둘째 치고서라도 과거에는 울트라북으로 하기 힘들었던 작업을 쾌적하게 구동할 수 있는 그 특이점을 넘어섰다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이지 않을까요?


본문을 통째로 퍼가는 것은 금지하되, 필요하신 내용을 부분적으로 인용하시는 것은 따로 동의를 구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원문 출처 링크만 확실하게 남겨주세요! 추가로 궁금하신 점은 댓글, 카카오톡 플러스, 혹은 디스코드를 통해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1. 르누아르 모델에도 MX350 들어가길래 굳이? 싶었는데 이걸 보니 들어가는 이유가 있었네요.

    • 그렇기는 한데 상대적으로 조금 베가 그래픽이 아까운 느낌이 들긴 해요 ㅎㅎ 유의미한 차이가 있을것 같긴 합니다

  2. 씽크북 디스플레이 문의드렸던 사람입니다. 몇일 사이에 이것도 발매되었네요. 혹시 이거 nit랑 ntsc도 부탁드립니다~!!

    • 스펙시트상 300니트라고 돼있지만 전 350니트 가까이로 측정됐습니다. 밝기가 높아서 기대하고 있었지만 NTSC 45% 내외였습니다 ㅠㅠ

    • 오늘 보니 저렴한 i5 모델 나왔더라고요. (79만) i7하고 성능 차이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되니 조금이라고 예산 세이브하세요. 전 빨리 받으려고 i7 모델 주문한거지, 가능했으면 i5 구매했을거에요.

      종합 리뷰는 목요일 올라갈거 같습니다.

  3. 4800u만 보고있었는데 이거 보니까 생각이 또 바뀌네요…
    결국은 인텔u+mx시리즈가 울트라북에선 여전히 갑인것 같아요.

    • 아예 내장그래픽 수준으로 해결 볼거면 라이젠, 울트라북에서 최대한 그래픽 성능 뽑고 싶으면 인텔+MX 그래픽이 맞는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스레이크에 대해서 회의적이었는데 나름 발열관리 되는 노트북에 들어가니 쓸만하다는 생각이에요.

  4. 게사장님, 제가 모바비라는 영상편집 소프트웨어를 쓰고 있는데 mx350을 인식하지 못해서 인지 gpu 가속이 클릭이 안됩니다. 혹시 cuda 드라이버라던가 다른 설치를 해야 mx350이 작동하나요?

  5. 안녕하세요. 컴린이라서 제가 두 눈으로 보고도 설마 싶어서 여쭈어봅니다.

    CPU 클럭 및 발열부분의 사진을 보면(HW모니터?)

    CPU 최대온도가 94도로 보입니다. 벤치마크를 돌렸을 때(CPU나 GPU를 갈구는) 저렇게 찍힌 것인가요??

    • 네 맞습니다. 보통 울트라북은 15~25W 사이의 전력으로 구동되게 설계되어 있고, 일부 모델은 제조사의 설정에 따라 순간적으로 그보다 높은 전력을 끌어 쓸수 있게 설계가 됩니다. 보시다시피 Maximum에 기록된 94도는 순간적으로 노트북이 41W 상태에서 구동되는 상황이 기록된 것이고, 그런 짧은 순간 터보 (PL1)은 5초 이내로만 구동됩니다.

      이렇게 설정하는 이유는 저전력 울트라북은 순간적인 고부하 작업을 처리할 때 버벅이는 모습을 보이는데, 이렇게 짧게나마 한계 전력 및 온도를 높게 설정해줌으로써 그 순간을 넘어가게 해주는거죠. 물론 이런 온도를 보기 싫어하는 분들을 위해 애초에 이런 고전력 터보 모드를 채택하지 않는 노트북 모델도 다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HP 파빌리온 시리즈) 순전히 취향 차이이며, 레노버 자체 컨트롤 소프트웨어인 Vantage에서 저소음 모드로 구동하면 애초에 터보 모드가 구동되지 않습니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레노버 노트북들은 높은 전력 소모 + 높은 발열 + 좋은 성능 컨셉인 경우가 많고, HP는 낮은 전력 + 낮은 발열 + 일정 수준의 성능 제한 세팅인 경향이 많습니다.

  6. 제 기준으로는 최고온도(잠깐이겠지만) 94도는 조금 높아보이네요. 혹시 이 제품은 쿨링패드를 쓰면 과연 효과를 볼까요?? 쿨링패드도 여러가지 제품이 있지 않습니까? 흡기,배기 이렇게요. 분명 거치대를 사용하거나 힌지 근처에 무언가를 받쳐두면 쿨링효과가 증폭되겠지만.. 사람의 욕심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네요ㅋㅋ 정말 고민됩니다.

    • 지능형 냉각 모드를 사용하지 않으면 애초에 그정도까지 올라가지 않습니다. 순간적으로 온도가 90도 이상 튀는건 대부분의 노트북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현상이니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고요 ㅎㅎ

      일반적으로 노트북 스트레스 테스트 자료를 볼 때에는 장시간 구동 후 안정화된 전력과 온도 패턴을 보시는게 맞습니다.

  7. 답변 감사합니다. 15인치 제품으로 구입했습니다. 누군가가 서멀구리스 좋은 걸로 재도포 해준다고 해서 크게 걱정은 없습니다. 다만 제가 결벽증이라고 해야할까요..ㅎㅎ.. 쿨링패드나 거치대가 욕심이 나서 말입니다. 거치대는 가운데가 뻥 뚫리고 노트북 겉부분만 받쳐주는 것을 생각하고 있고, 그게 아니라면 쿨링패드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게사장님이라면 거치대나 쿨링패드중 어느 것이 괜찮으신지요??

    • 쿨링패드나 거치대나 효과는 비슷합니다. 하단에 팬을 불어주는 것보다는 하판이 바닥에 딱 붙지 않아서 통풍 공간을 확보해주는게 더 의미가 큽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글 공유하기

JN테크리뷰의 주 편집자. 눈으로 보이는 데이터를 통한 객관적인 판단을 좋아하는 노트북 덕후.

에이서 프레데터 헬리오스 700 성능 테스트 (i9-10980HK / 32GB / RTX2080 Super)

정말로 "시즈모드"가 되는 괴물급 게이밍 노트북이 있긴 합니다. 바로 에이서의 프레데터 헬리오스700 모델인데, 키보드 덱이 아예 개방이 되는 기상천외한 방열 구조를 자랑하죠. 과연 이런 녀석의 성능은 어느정도 수준일까요?

에이서 프레데터 헬리오스300 17인치 모델 성능 테스트 (i7-10750H / 16GB 램 / RTX 2070 Max-Q)

이전에 헬리오스300 15인치 모델을 리뷰했던 적이 있었죠. 우연찮게 이번에 17인치 모델도 테스트해보게 돼서 간단히 성능 평가만 하고 넘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RTX2070 Max-Q 모델에도 의외의 장점이...?

LG 울트라PC 15UD40N 노트북 리뷰 – 드디어 국내에도 멀쩡한 르누아르 노트북이 나왔습니다

솔직히 LG 울트라PC는 대부분 가성비가 떨어지는 편이었죠. 하지만 가끔 작년의 KX50K 처럼 쓸만한 녀석이 가끔 나오긴 합니다. 올해 르누아르 CPU를 달고 나온 15UD50N 모델도 가성비 국산 노트북을 찾고 계신 분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 같네요.

LG 울트라PC 15UD40N 성능 테스트 (R5-4500U / 24GB / Vega6)

LG도 가성비 르누아르 노트북 대열에 합류하기 시작했네요. 사실 LG노트북은 "성능"만 놓고 보면 썩 좋은 평가를 했던 적이 없는데 이번에는 의외로 제법 쓸만하게 잘 만든 것 같습니다.

에이서 프레데터 헬리오스300 (2020년형) 게이밍 노트북 리뷰 – 제품은 좋긴 한데 왜이리 비싸졌지?

에이서의 프레데터 헬리오스300 모델은 제가 작년에 여러모로 호평했던 게이밍 노트북입니다. 제가 1년 동안 메인 노트북으로 실사용했을 정도이기도 했고요. 올해에도 여전히 헬리오스300 모델은 매력적인 구성이지만 가격이 많이 올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