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안녕하세요. 게사장님. 노트북 추천 부탁드려요. (혹시 게시글 보이시나요? 목록에서 사라지네요.)2020-08-09 18:02
작성자

노트북을 구매하려고 하는데 선택지가 너무 많아 저보다 다양한 지식을 가지고 더 많은 제품을 체험해보신 분의 도움을 받고자 합니다. 몇 가지 조건이 있는데 이 조건에 해당하는 제품을 추천해주시면 결정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또한, 다른 몇 가지 궁금한 점들도 있어서 작성하려고 하는데 시간 되실 때 답변 부탁드립니다.


1-1. 인텔은 언더볼팅과 언더클럭으로 온도를 잡고 르누아르는 언더클럭으로 온도를 잡는 것으로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알기로는 인텔 10세대뿐만 아니라 9세대 등의 다른 제품들도 언더볼팅이 막혀서 언더클럭으로 온도를 잡아야 하는 거로 알고 있는데 드문드문 아직 언더볼팅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접해서 정확한 정보를 알고 싶습니다.


1-2. 바이오스 다운그레이드를 하면 막힌 언더볼팅이 가능하다는 게시글이 보이는데 만약 사실이라면 노트북 제조사 중 어느 곳이 가능한지 아시나요?

 

2. 르누아르에 1660 ti vs 인텔에 2060 이상, 이 둘 중에 어떤 선택이 좋을까요? 이번 달 중으로 구매해야 해서 후속 모델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기는 힘든 상황입니다. 언더볼팅이 가능하다면 인텔, 불가능하다면 르누아르 선택이 좋은 선택일까요? (르누아르나 인텔 모두 언더클럭이 정상적으로 적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3-1. ‘MSI 프레스티지 15 A10SC’ 모델 어떤지 말씀해주실 수 있나요? 전에 쓰던 노트북의 외장 그래픽 카드가 고장 나서 이번 노트북 구매 목적이 고성능 게임을 하는 것인데 이 노트북을 오랫동안 사용하기 괜찮다면 기꺼이 성능을 포기할 생각도 있습니다. (해외에서도 사용해야 해서 성능을 포기하더라도 가볍고 가성비가 좋다면 구매하려고 합니다.)

 

3-2. 해당 모델을 구매하려고 하였으나 두 가지 부분 때문에 결정을 미루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화면 주사율이 60Hz인 것이고 두 번째는 구매한 8G 3,200Hz 램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화면 주사율은 액정 갈이를 하면 해결되는데 문제는 8G 3,200Hz 램을 사용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8G 3,200Hz를 사용할 수 있지만, 성능 저하가 있다. 아예 장착하지도 못해서 사용하지 못한다. 어떤 것이 맞을까요?)

 

4. 인터넷을 아무리 뒤져도 선택지를 좁힐 수 없어서 저보다 전문 지식이 있는 분의 도움을 받고자 제가 원하는 조건을 작성해봤습니다. 이 조건으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가격 : 상한가 150만 원

메인 노트북으로서 성능은 갖추고 이동하면서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지속 시간

이동하는 데 불편함이 없는 2.3kg 이내의 무게와 내구성

밝기 300nit, 모니터 주사율 144Hz 이상 (솔직히 이 부분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가격이 저렴한 120Hz250nit의 제품을 구매하여 액정 갈이를 할 생각도 있어서 액정 갈이가 가능한 제품이 있다면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게임 등을 할 때 자체적으로 온도를 잘 잡아주어 쓰로틀링이 적게 걸림 (솔직히 언더볼팅이나 언더클럭을 하지 않으면 모든 노트북이 쓰로틀링이 걸릴 테지만 그나마 괜찮은 제품.)

SSD, RAM 등 부품 자가 업그레이드가 적당한 난이도 (경험상 처음 뽑기만 잘하면 서비스 센터에 갈 일이 없기에 AS는 크게 상관없습니다.)


5. 생각 중인 제품 목록 (목록에 없는 제품도 환영입니다.)

· ASUS ROG ZEPHYRUS G GA502IU-AZ043 (옥타코어 / 1660 ti max-q / 4800hs / 2.1kg / 76wh)

· 한성컴퓨터 TFG5476H (옥타코어 / 2060 / 4800h / 1.9kg / 62.32wh)

· 한성컴퓨터 TFG256XG 아방가르드 (옥타코어 / 2060 / 10875 / 1.7kg / 62,32wh)

· 레노버 LEGION 5Pi 15IMH I7 HYPER (2060) (헥사코어 / 2060 / 10750 / 2.3kg / 80wh)

· 레노버 LEGION 5i 15IMH I7 Ultra (2060) (헥사코어 / 2060 / 10750 / 2.3kg / 80wh)

· MSI GF시리즈 GF65 Thin 9SEXR (헥사코어 / 2060 / 9750 / 1.86kg / 51wh)

· MSI 크리에이터 15M A9SD-i7 (헥사코어 / 1660 ti / 9750 / 1.8kg / 51wh)

· MSI 프레스티지 15 A10SC (헥사코어 / 1650 max-q / 10710u / 82wh)

· MSI 브라보 15 A4DDR (옥타코어 / rx 5500m / 4800h / 51wh)

· 한성컴퓨터 올데이롱 TFX5470H (옥타코어 / radeon / 9750 / 91.24wh)

 

긴 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여유가 있다면 이런 질문을 할 필요 없이 높은 가격대의 노트북을 구매하면 되겠지만 150만 원 이내의 노트북을 구매해야 하는 상황이라 혼자서는 선택하는 것이 불가능하더라고요. 노트북에 대해 잘 알지 못해서 내용이 부실할 수도 있겠지만 추천 부탁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에이서 프레데터 헬리오스300 17인치 모델 성능 테스트 (i7-10750H / 16GB 램 / RTX 2070 Max-Q)

이전에 헬리오스300 15인치 모델을 리뷰했던 적이 있었죠. 우연찮게 이번에 17인치 모델도 테스트해보게 돼서 간단히 성능 평가만 하고 넘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RTX2070 Max-Q 모델에도 의외의 장점이...?

LG 울트라PC 15UD40N 노트북 리뷰 – 드디어 국내에도 멀쩡한 르누아르 노트북이 나왔습니다

솔직히 LG 울트라PC는 대부분 가성비가 떨어지는 편이었죠. 하지만 가끔 작년의 KX50K 처럼 쓸만한 녀석이 가끔 나오긴 합니다. 올해 르누아르 CPU를 달고 나온 15UD50N 모델도 가성비 국산 노트북을 찾고 계신 분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 같네요.

LG 울트라PC 15UD40N 성능 테스트 (R5-4500U / 24GB / Vega6)

LG도 가성비 르누아르 노트북 대열에 합류하기 시작했네요. 사실 LG노트북은 "성능"만 놓고 보면 썩 좋은 평가를 했던 적이 없는데 이번에는 의외로 제법 쓸만하게 잘 만든 것 같습니다.

에이서 프레데터 헬리오스300 (2020년형) 게이밍 노트북 리뷰 – 제품은 좋긴 한데 왜이리 비싸졌지?

에이서의 프레데터 헬리오스300 모델은 제가 작년에 여러모로 호평했던 게이밍 노트북입니다. 제가 1년 동안 메인 노트북으로 실사용했을 정도이기도 했고요. 올해에도 여전히 헬리오스300 모델은 매력적인 구성이지만 가격이 많이 올랐네요?

에이수스 ROG Strix G712 게이밍 노트북 리뷰 – 올해에도 역시 발열제어의 제왕

작년에 발열제어로는 최고의 평가를 받았던 ROG의 Strix 시리즈가 인텔 10세대 CPU를 달고 새로 출시가 됐습니다. 물론 휴대성은 떨어지는 모델이지만 과연 이번 신형 ROG G712 모델이 성능 마니아들을 만족시켜줄 수 있을까요?

노트북 벤치마크 자료 해석하기 – 스스로 노트북의 성능을 가늠해볼 수 있어요!

노트북을 구매하기 전에 가장 고민되는 것이 "과연 성능이 어느 정도일까?' 이겠죠. 당연히 벤치마크 점수가 노트북의 성능을 100% 대변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주요 지표 몇 가지만 해석할 줄만 안다면 노트북을 고르는데 훨씬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언더볼팅으로도 발열이 안잡힌다면? – 노트북 최대 부스트 클럭 제한하기 (언더클럭)

언더볼팅을 해도 노트북의 내부 온도가 높다고 느껴질 경우, 가장 확실한 방법은 최대 클럭을 제한해버리는 것이죠. (언더클럭) 물리적으로 노트북의 최대 성능을 제한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더볼팅과 달리 언더클럭은 약간의 성능 저하가 있지만 발열을 더 중시한다면 나름 괜찮은 선택입니다.

CEO로 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역사 – 1부 : 빌 게이츠

1970년대는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의 최대 부흥기였습니다. 그 유명한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창업한 것도 이 시기였죠. 스티브 잡스와 함께 드라마틱한 성장과 몰락, 그리도 기적적인 부흥을 거쳐서 현재...

USB의 세대와 규격 구분 : USB-C와 썬더볼트3 이해하기

80~90년대는 컴퓨터의 부흥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새로운 운영 체제, 새로운 주변 기기와 더불어 새로운 포트와 케이블 규격이 새로 생기고 사라지는 춘추전국시대나 다름없었다. 키보드, 마우스,...

ThrottleStop 언더볼팅 – 노트북 발열을 잡는 또 다른 방법

이전에 언더볼팅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소개했던 인텔의 공식 XTU 소프트웨어는 사용하기 편하고 인터페이스도 깔끔한 대신 인텔에서 공식적으로 지원하는 CPU가 장착된 노트북에서만...